동물복지 관련 기사 모음(2012.03.16)

(기사요약)
농촌진흥청은 농약 안전성 평가에 사용되는 동물의 수를 줄이는 '동물대체시험법'을 도입한다. 
동물대체시험법은 농약과 의약품, 화학물질의 안전성 평가에 사용되는 동물의 수를 줄이거나 하등동물 혹은 인공세포로 대체해 동물의 고통을 줄이는 시험법을 말한다.
기존 경구독성 시험에는 최소 50마리에서 최대 100마리의 쥐가 사용됐지만 대체시험법에서는 시험군을 줄여 최소 6마리에서 최대 12마리로 평가가 가능하며 피부감작성 시험 역시 최소 30마리의 기니피그가 사용됐던 것을 최대 20마리 생쥐로 대체하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미국과 일본, 캐나다, EU에 이어 2010년 세계 다섯번째로 동물대체시험법 검증과 협력 연구를 위한 '동물대체시험법 국제협력협정'에 가입한 상태다.



(기사요약)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는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이달 하순께부터 '동물복지 축산물 인증제도'를 시행한다. 
동물들이 사육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덜 받는 가운데 가급적 본래 습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일정사육기준을 충족하는 농장에 대해서 동물복지축산농장으로 인증한다는 것이다. 인증 대상을 우선 달걀에 적용하되 내년부터는 돼지 고기, 육계, 한우, 젖소 등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현재의 가축사육현장에 가보면 지옥이 따로 없음을 절감하게 된다. 동물의 생명권은 언감생심이고 상품으로서의 안전성조차 담보할 수 없을 만큼 환경이 극히 열악하다. 
선진국의 경우 이미 20년 전부터 공장형 축산의 반대 개념인 '동물 복지'를 도입했다. 우리나라도 동물보호법 제3조로 '동물이 본래의 습성과 신체의 원형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적시해놨으나 현실은 이와 동떨어진 채 겉돌아온 게 사실이다.
더불어 소비 권장량을 훨씬 넘어서는 한국인의 육류섭취와 그 폐해에도 주목할 일이다.




[관련글]
강화된 동물보호법의 주요내용과 개선방향



♣ 채식하는 삶을 권하는 3가지 이유
1. 건강
인류 역사를 통틀어 균형잡힌 채식의 실천으로 심신이 건강해지지 않은 사람은 없다.
2. 
동물복지

인류가 먹는 대부분의 고기는, 참혹한 환경에서 사육되고 잔인한 방법으로 도살된 동물들이다.
3. 
지구환경
인위적인 지구온난화 유발요인의 14%~51% 이상은 육식(축산업)에 있다. (IPCC, 월드워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