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러스 크로싱 (Miller's Crossing) - 2004.07.11


조엘 코엔이 만든 갱스터 영화로 1990년에 개봉했다.
나는 조엘 형제의 명성이 자자할 무렵인 1992년경 비디오로 본 것 같다.

주인공(가브리엘 번)의 대사 중 이런 게 있다.
상대방의 위협적인 요구에 무심히 던지는 한마디,
"I'll think about that."
이 대사를 너무나 멋지게 연기해서 이후로 이 배우(가브리엘 번)가 나오는 영화라면 무조건 보기도 했다.

이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기억에 남을 만한 장면 하나,
바로 보스로 나오는 알버트 피니의 파자마 차림 기관총 난사 장면이다.
1920년대 기관총에서 수백발의 총알이 연속으로 발사되는 장면이지만 전혀 문제를 삼고 싶지 않는 장면.


요즘은 이 영화처럼 잘 만든 갱영화가 참 드물다. 왜 그럴까?





♣ 채식하는 삶을 권하는 3가지 이유
1. 심신건강  http://veganstory.com/141
인류 역사를 통틀어 균형잡힌 채식의 실천으로 심신이 건강해지지 않은 사람은 없다.
2. 
동물복지  http://veganstory.com/152

인류가 먹는 대부분의 고기는, 참혹한 환경에서 사육되고 잔인한 방법으로 도살된 동물들이다.
3. 
지구환경  http://veganstory.com/151
인위적인 지구온난화 유발요인 중 육식(육류 생산)의 비중이 무려 51%나 된다. (월드워치연구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